close_btn

허리통증이 나타나면 흔히 디스크를 떠올립니다. 하지만 자고 일어난 뒤 요통과 함께 유독 척추 관절이 뻣뻣한 증상이 느껴지면 강직성척추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단순 허리통증으로 여기고 방치하면 척추가 굳어버리거나 다양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관절이 굳어지면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강직성척추염은 척추에 염증이 생겨 강직 현상이 일어나는 질환입니다. 면역체계 이상으로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치료 시기를 놓쳐 척추염이 지속되면 척추 인대가 굳어집니다.



강직성척추염의 발생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HLA-B27 유전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면역력 저하, 세균 감염 등도 영향을 줍니다. 하지만 HLA-B27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고 모두 강직성척추염이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강직성척추염은 보통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 젊은 나이에 발생하며 30~40대를 지나면서 증상이 점점 약해집니다. 여성보다 남성이 두 배 가량 많습니다. 대부분 환자들이 운동 부족이나 잘못된 자세 등을 통증 원인으로 생각하고 병을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강직성척추염이 발생하면 환자 대부분이 허리와 엉덩이 통증을 느낍니다. 특히 자고 일어났을 때 3시간 이상 허리가 뻣뻣하고 통증이 심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일어나서 활동을 하거나 운동을 하면 증상이 사라지고, 장시간 앉아 있는 등 같은 자세로 오래 있으면 통증이 심해진다는 면에서 허리디스크와는 다릅니다.

강직성척추염은 무릎 관절염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류마티스관절염은 손가락, 손목 등 비교적 작은 관절에 증상이 나타나지만, 강직성척추염은 무릎, 어깨, 발목, 고관절까지 염증을 유발해 통증을 일으키며, 양쪽보다는 한쪽 관절에만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흔합니다. 특히 어린이는 다리 통증이 허리보다 먼저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강직성척추염 증상은 관절에만 나타나지 않습니다. 눈의 포도막에 염증을 일으켜, 눈이 충혈되고 물체가 두 개로 보이거나 무언가 떠다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대개 한쪽 눈에만 증상이 나타납니다. 소변에서 피가 나오거나 복통과 설사, 기침, 가슴 통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강직성척추염은 약물치료로 염증 진행을 억제하면서 꾸준히 운동해 관절이 굳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운동은 매일 하는 것이 좋고, 스트레칭과 수영 등이 도움이 됩니다. 축구, 농구 등 몸에 갑자기 충격이 올 수 있는 운동이나 관절이 다칠 수 있는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이미 척추강직이 진행된 경우에는 폐활량이 늘도록 반복적으로 큰 풍선을 불면 도움이 됩니다.